'겨울엔 호떡'에 해당되는 글 1건

아내가 아침부터 툴툴거린다.
겨울이오면 꼭 찾는 붕어느님과 호떡느님이 았다.
신도시다보니 붕세권(붕어빵파는곳)과 호세권(호떡파는곳)이 연일 카페에 오르락 내리락하니 아내가 오며가며 찾아먹곤 했다는 모양

아내: 아~ 우리동네 어느곳을 먹어도 맛이없어~!
1호: 맞아! 설탕이 아그작 아그작 씹힌단 말야!

한쪽에서 귀를 후비며 듣던나는 엉덩이가 움찔거리는 느낌에 고개를 돌렸다. 필시 나에게 뭔가를 요청하는 우리집 사단장(?)님과 행보관(?)의 목소리톤을 느꼈기 때문이리라.

나: 아 손님한테 빨리 만들어서 팔아야 하니까 그렇지. 센불에 후다닥하고 만드니 설탕이 녹겠어?
아내:그러니까 호.떡. 먹고싶다고오!
1호: 아빠 나랑 같이하자아!!
나: 그거 사러 언제가!
아내:찬장에 사놨어어~♡

결국 무거운 엉덩이를 떼고 호떡만들기를 시작했다.
찬장에 커피꺼낼때 1달전부터 보이던 호떡믹스를 외면하며 지냈는데 역시 사단장님의 치밀함은 대단할 뿐이다.

우리집에서 애용하는 백설호떡믹스다. 백설 덕분에 편하게 만들 수 있어서 다행(?)이다. 젠장

너무 단게 싫다고 고른건데 의외로 녹차가 단맛을 잡아줘서 물리지 않고 먹을 수 있다.

친절한 설명. 호떡은 그냥 반죽하고 기름에 구우면 된다.

내용물은 잼믹스 호떡믹스 이스트 세개로 되어있다.
호떡믹스를 이스트와 반죽하고 안에 잼믹스(설탕+땅콩)를 넣고 굽는 과정을 거친다.

잼믹스는 오목한 그릇에 부어넣고 잘 섞어놓는다. 넉넉한 양이 들어있어서 만들때마다 남는게 좀 아깝다. 우리집만 남나...

요런 누름개도 준비해놓은다.
뒤집개로 했더만 호떡의 모양이 영 맘에 안들더라.

급하게 사느라 다이소에서 2천원에 샀는데 다이소 누름개 찾아보니 더 좋은게 많더라.
다이소 고급진 누름개 ... 난 매장에서 산거지만...ㅜㅜ

뜨거운물 60ml 상온 물 120ml 를 섞어 대충 40도를 맞춰준다. 온도 맞춰주는커피포트가 있다면 좋을텐데... 계량컵이 없으면 일반컵 1/3 뜨거운물 2/3 찬물을 넣어주면 잘 맞는다.

준비된 물에 이스트를 넣고 잘 섞어준다. 뭉친데없게 잘 저어줘야 반죽이 잘된다.

섞는건 1호가 수고해주셨다.

주걱이나 숟가락으로 잘 섞어 기본 반죽을 만들면완성. 너무 되면 저 치대고 뻑뻑하면 물을 조금 더 넣는다. 1호의 실력도 나날이 늘어가는 듯

미리 식용유를 프라이팬에 두르고 예열해놓는다. 기름은 좀 넉넉히 둘르는게 좋다.

반죽이 손에 뭍는게 싫으면 신용유를 손바닥에 좀 바르고 하면 낫다. 대충 한줌에 들만큼만 반죽을 떼고 송편만들듯이 동그랗게 한 뒤 오므리면 된다.

오므린 부분이 아래로 가게 해서 불위에 올린다.

적당하게 익었다 싶으면 뒤집고 누름개로 눌러준다. 얇게 만들수록 바삭함이 2배이니 안할수가 없다. 이때 2천원짜리 저렴이는 자꾸 손잡이가 돌아가서 짜증이난다. 좋은거 사서 씁시다...


잘 누르면 둥그런 호떡이 지글지글... 태우지않고 뒤집는게 중요하다.

1호가 반죽을 만들어보내면 내가 굽는식으로 했더니 금방 따끈따끈한 호떡이 완성

비주얼은 판매용이 아니지만  아내가 맛있다니 뭐... 일단은 성공인가 .


블로그 이미지

가난한 그래도널

이것 저것 다합니다. 정신머리없는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