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무로 돈까스'에 해당되는 글 1건

업무때문에 충무로에 방문할때면 찾는 단골집이 있다.


"뽀샵"



1번출구로 나와 맥도날드를 끼고 올라가다 보면 나오는 이 집을 들른게 회사 경력과 비슷할 정도이니 벌써 5년째 방문인 듯



이집은 감자튀김과 스프를 무제한으로 제공하고 있는데 한창 돌아다니던 시절이라 7천원에 배부르게 먹을 수 있는 이집에 꽂힌것도 그 이유에서 였을 것이다.

스프는 역시 후추를 후춧후춧 뿌려서 먹어야 제맛이다.

똑같은 크림스프인데 집에서 하면 왜 이맛이 나지 않는가....

돼지처럼 처묵처묵 하다보면 주문한 음식을 들고 친절한 사모님께서 서빙해주신다.


뽀샵 돈까스


신라면과 돈까스의 조합이라니...

5년전 첫 메뉴판을 보고 느낀 감동이 다시 재현되는 것만 같다.


특히나 쌀쌀한 겨울에 돈까스가 먹고 싶은데 돈까스의 고질적인 단점인 뜨끈한 국물의 부재를 놀랍게도 보완하는 메뉴가 바로 이 녀석 신까스다.


7천원의 신까스는 신라면이 반개만 나오는데

나는 돼지니까(?) 1개로 라면을 업그레이드 해서 먹곤 한다.(1천원 추가)


돈까스를 집어 들어 바사삭하는 소리와 함께 한입 베어 물고 기름의 맛으로 느끼해지는 입안을 라면국물과 면으로 달래면 어느순간 왜 이 두조합을 이제야 알았나 후회가 될 정도다.


물론 이집 원래 주메뉴는 떢볶이지만 ... (5년간 한번도 안먹음) 떡볶이를 혼자 먹는것도 그걸 밥대신 먹는것도 딱히 즐기지 않는 터라 선택은 언제나 신까스


짜파게티로 만든 짜까스도 있고 불닭볶음면으로 만든 불까스도 있지만 

그 국물로 입가심이 가능한건 신까스 뿐이니 내 선택은 언제나 이것


글쓰다가 또 먹고 싶어져서 직장동료와 충무로 갈일을 고민하는 오늘


친절한 사장님과 사모님을 뵈러 가고 싶다.


블로그 이미지

가난한 그래도널

이것 저것 다합니다. 정신머리없는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