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개표방송 화면 갈무리


당선 되자마자 이재명의 논란이 화제라서 찾아봤다.



뭐 대충 보다 보면 언론에서 자꾸 사람을 긁는 취미가 있나 싶다.

방송사 한군데서 인터뷰요청한 것도 아닌데다가

그 스캔들부터 계속 사람을 짜증나게 만드는 질문을 섞어가면서 하는데 짜증 안나는 사람이 더 이상하다.

오히려 저정도로 끝났다는게 다행이지 않을까.


일단 반응은 


질문이 무례했다. VS 아무리 그래도 그건 아니지




제가 마지막 유세에서 "외롭다" 이런 말씀을 드렸었는데, '역시 우리 국민들, 그리고 우리 경기도민은 위대하다'라는 생각을 또 하게 됩니다. 우리 도민들과 국민들께서 촛불을 들고 꿈꾸셨던 세상, 공정한 나라, 함께 사는 세상을 만들어 달라는 그 꿈이 이번 경기도에서도 이뤄지길 바라는 그 열망이 열매를 맺었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우리 국민들이 국민들 스스로의 삶을 바꾸기 위해 만들어낸 도구라고 생각합니다. 저에게 부여된 역할, 또 제가 책임져야 될 부분들에 대해서 확고하게 책임지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후략-

이재명 후보 - 당선 소감 중




앵커: 아까 말씀 중에 책임질 부분이 있다면 책임을 지겠다, 이런 말씀을 하셨어요. 구체적으로 어떤 뜻에서 하신 얘기입니까?

이재명/경기도지사 후보: 어떤 책임이요?

앵커: 책임질 부분이 있으면 책임을 지겠다, 이렇게 아까 말씀하셨거든요.

이재명/경기도지사 후보: 저는 그런 얘기한 일이 없는데요. 책임질 부분이 있으면이라고 가정해서 말한 적이 없습니다. 본인이 그렇게 생각하고 있으신가 봐요.

앵커: 아니요. 여기 스튜디오에서 보고 있었습니다.

이재명/경기도지사 후보: 그런 얘기 한 적이 없어요.

앵커: 그러면 이 부분 여쭤보겠습니다. 지난 대선 경선에 민주당 후보로 출마를 하셨고요. 또 이제 경기지사, 도지사에 올랐습니다. 많은 분들이 또 궁금해하실 수도 있을텐데 2022년 대선에 출마하실 생각이십니까라고 물어보면 어떻게 답을 하시겠습니까?

이재명/경기도지사 후보: 저는 대선에 대한 고려를 하지 않고 있습니다. 저는 뭐 어떤 공직을 다른 공직의 수단으로 생각해 본 일이 없고 제가 성남시장을 하면서 대선을 생각해서 거기까지 봤던 것도 아니기 때문에 제가 맡은 제게 주어진 경기도정을 잘하는 것이 제 의무라고 생각합니다. 지금 제가 다른 자리를 생각하는 것 자체가 주권 모독이고 우리 국민에 대한 불충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저는 그런 얘기를 지금 단계에 하는 것 자체가 잘 이해가 안 돼요. 저는 그때 가서 국민들이 선택할 일이다라고 생각합니다.



그 다음으로 불거진 인터뷰 중 강제 종료 영상


질문이 무례하다 / 강단 있다 / 기타 등등 의견이 교환되는 가운데


정황을 보았을때 좀전에 JTBC에서도 다른 데서도 상한 마음으로 아예 안하려고 하다가 MBC에서는 그런 질문 안한다고 했다가 언론특유의(카메라 앞에서는 함부로 못하겠지?) 스킬을 쓰는걸 차단하는 모습이다. 


이재명 논란 해명 - 내가 너무 지나쳤다.


이재명 당선인은 페이스북에 오늘 관련 해명을 라이브로 내놓으심


 “어제 사실 언론사와 ‘미래지향적인 이야기를 하자’는 약속을 했다. 그러나 단 한 군데 예외 없이 다 과거 얘기, 근거 없는 얘기, 그런 이야기를 해서 제가 좀 언짢았다”며 “안 하겠다고, 절대 안 하겠다고 약속해놓고 또 그런다. 심지어 제가 하지도 않은 말을 했다고 했다”



역시 양쪽말 다 들어봐야 한다. 퉷

블로그 이미지

가난한 그래도널

이것 저것 다합니다. 정신머리없는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선거를 앞두고 다시 터진 이재명-김부선 스캔들


그게 뭐 그리 중요한 건인지 모르겠지만 선거일이 다가오면서 점점 이야기가 산으로 가는 것 같다.


일방적으로 주장하고 있는 김부선씨와 전면 부정하고 있는 이재명 시장


그냥 그렇게 이야기가 질질 끌려나가다가 선거 끝나고 조용해지나 싶었는데


오늘은 김부선씨의 딸 이미소씨도 가세해서 한마디를 남겼단다.


그런데 이미소씨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을 보다보니 뭔가 이상하다...





leemeesso안녕하세요. 이미소 입니다.
정말로 많은 고민끝에 제 의견을 적고자 합니다.

처음부터 침묵을 바래온 저로써 이 결정은 쉽지않았습니다. 
제 스스로의 약속을 어긴다는 생각이 모순같기도하고 
또 더 다칠생각에 많이 무섭기도 하지만 다시 일어나고 싶은 마음에 얘기하고자 합니다.

이 일은 제가 대학교 졸업공연을 올리는날 기사를 통해 처음 알게되었습니다. 
너무 창피한 마음에 엄마에게 공연을 보러오지말라고 했던걸로 기억을 합니다.
그 후 졸업관련 사진을 정리하던중 이후보님과 저희 어머니의 사진을 보게되었고 그 사진을 찾고있는 엄마를 보고 
많은 고민끝에 제가 다 폐기해버렸습니다. 

그 이후에 그런 손편지를 쓰게되었고
저를 봐서라도 함구해달라고 부탁을했고 약속을 했기때문에 더 이상 언급하지 않으셨는데 후보토론의 과정속에 뜻하지 않게 다시 논란이 되었습니다.

세상 사람들중에서는 이번 선거의 결과때문에 엄마와 그분의 그 시절 사실관계 자체를 자꾸 허구인냥 엄마를 허언증 환자로 몰아가려고 하시는데

그때 당시의 진실을 말해주는 증거라 함은 
제가 다 삭제시켜버렸지만,

사실 증거라고 하는것이 가해자가 자신의 결백을 입증하기위해서 제시해야하는 것이지,
피해자가 자신이 피해받은 사실을 증명해야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하기에, 또한 사실상 모든 증거는 저희 엄마 그 자체가 증거이기에
더 이상 진실 자체에 대한 논쟁은 사라져야 한다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시끄러운걸 싫어합니다.
제 탄생자체가 구설수 였기 때문에
앞으로는 모두가 조용히 살기를 바랬습니다. 
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저는 배우라는 직업을 
하게 되었고 무명배우 이지만 누구의 딸이 아닌 배우 이미소 라는 이름을 갖고자 노력했고, 
그 환경과 그런 제 성향에서 상처받지 않고 망가지지않으며 예쁘게 살고자 늘 제 자신을 탐구하는 사람입니다.

항상 논란의 중심에 서있는 엄마가 싫었고 그래서 저는 여지껏 어떤 일이던(옳은 일이여도)엄마의 입장에서 진심으로 엄마의 마음을 들어주지 못하고 회피하고 질책하기 바빴습니다. 
사실 지금도 여전히 밉지만
이번만큼도 제 마음 편하고자 침묵하고 외면한다면 
더이상 제 자신을 사랑할수 없을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 이런 얘기를 하게됐습니다. 
논란이 되겠지만 저는 논란을 일으키려 하는게 아닙니다. 
논란을 종결시키고자 하는 바 입니다.
서로의 실수와 지난일로 과거에 머무는것이 아닌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소명의식을 갖고 제 역할을 잘 하길 바랄뿐입니다.
또 더이상 선거잔치에 저희를 초대하지 않기를 바랍니다. 
집앞에 계시는 기자분들도 퇴근하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제가 상처받은 만큼 상처받았을..
이재명 후보님의 가족분들에게도 대신하여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앞으로 배우 이미소로써 
좋은 소식으로 뵙길 노력하겠습니다


응? 뭔가 논란이 종결되나 싶더니만 이거 뭔가 냄새가 나는데...(킁킁)


일단 내가 다 버렸다. 그러니 증거는 없지만 버린게 나니까 진짜 버렸고 그러니까 엄마말은 사실이 된다... (이거 어디서 많이 보던 순환논증의 오류?)


일단 너는 죄가 있고 유죄추정의 원칙에 따라 너의 죄가 없다는 것을 네가 증명해야 할 것이다. ???


그러니까 법치주의 국가에서 관심법으로 다른 사람을 죄인으로 지목하고 억울하면 자신의 결백을 니가 증명해라. ???


(최근 성추행 관련 집행을 저런식으로 한다고 다른 것도 저렇게 된다고 알고 있는건가..? 설마? 혹시 활동하시는 곳이? ㅁ.....)


차라리 깔끔하게 증거를 모으고 여기 이러이러한 증거가 있다고 한다음에 스캔들이 터져도 모자랄 판에 왜 이놈의 스캔들은 선거철만되면 나오고 증거도 없고 지지하는 사람은 늘어나는데 정작 실체가 없냐.


찾다 찾다 증거라고 보일만한게 아무것도 없어서 지친다 진짜...

그간 공개된거라고는 김부선씨 혼자 찍은 사진 한장...

녹취록도 뭔가 두리뭉실


증거가 될만한 건덕지도 없는데 왜이리 시끄러울까 (그것도 하필 선거철에?)


하도 네거티브가 난리를 치니 일반인들은 오히려 지친다고 할 지경인데.

주변 분들께서도 정책이나 좀 듣자고 그냥 그 문제는 둘이서 알아서 하라고 하는데

정작 선거 망치려면 지금쯤 진짜 증거같은게 나와야하는거 아닌가...?


아니면 선거날 대 공개라도 해줄 셈인가...

블로그 이미지

가난한 그래도널

이것 저것 다합니다. 정신머리없는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