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내곱창'에 해당되는 글 1건

title_image


안녕하세요. 그래도널입니다.
이번에 소개해드릴 맛집은 별내동 덕송초 상업지구에 있는 삼미집입니다.

하루종일 외출하고 있다가 집에온터라 저녁할 힘이 없는 우리는 아내의 강한 의지(?)로 소곱창을 먹기로 했지요.
(딸은 고기/ 아빠도 고기 였는데 ㅠ ㅠ)

지난 번에 테이스팀에서 "저는 곱창 잘 못먹어요"때 말씀드린 것처럼 동네의 많은 곱창집에서 소곱창하면 가는 곳이 있는데
[Tasteem]비오는날 생각나는 별내 곱돌이네 해당 글에서 말씀드린 것처럼 그때 그때 판매량만 가지고 오시는데다가 2호점도 오픈한터라 ... 찾아갔더니 문을 닫았더라구요 (크흡;;)

보통은 PlanB를 택해서 다른걸 먹곤 하는데 오늘 아내의 의지는 저의 핸들을 돌리게 만들더라구요. 그래서 덕송초 근처의 "삼미집"으로 발길을 돌렸습니다.

tasteem_20181014_192514.jpg
집에서 제일 가까운 소곱창집인데도 불구하고 한번도 먹으러 오지 않았던 이유는 입구에 붙어있던 현수막 때문이었습니다.
제이것저것 팔면 잘해줘야 평타 단 하나만 팔면 승부사 라는 생각에 되도록이면 어떤 음식을 먹고 싶으면 그것만 파는 집을 찾아서 먹기 때문인데요... 겉에서만 봐도 여기가 소곱창 전문점인지 쭈꾸미 전문점인지 헷갈립니다. 그래도 아내의 의지는 기어코 문을 열게 만드는 군요...

tasteem_20181014_193908.jpg
7시인데 손님이 없어서 조금 당황했지만 느낌은 오래된 가게를 들어온듯한 느낌이 납니다. 자리에 앉자마자 소곱창 2인분을 주문하고 기다립니다.
부추를 따로 주는게 참 맘에 듭니다. 양념도 과하지 않아서 부추를 좋아하는 저로써는 기분이 좋네요.
김치도 푹 익은것이 뭔가 신뢰성이 더해집니다. 반찬 하나하나가 직접 만든 느낌이 나게 해주는데 진실은 사장님만 아실듯

tasteem_20181014_193911.jpg
계란찜은 다른 가게와 다르게 숨이 많이 죽어있는 계란 찜입니다. 아내는 계속 투덜댔지만 저 한그릇을 홀라당 다먹어버린 첫째딸덕에 급 호감으로 바뀌었다는. 너무 짜거나 싱거우면 1호는 안먹거든요. 1호 입맛에 딱이었나봅니다.

tasteem_20181014_194054.jpg
기다리던 곱창이 나왔습니다.
팽이버섯, 양파, 곱창, 감자의 단촐한 구성에 당황했습니다.
하.지.만. 저희가 곱창집을 옮기는 이유는 양념된 곱창들때문이었기 때문에 어서어서 불이 올라오기만을 기다렸습니다.
유명한 프랜차이즈 곱창집도 가보고 다른 곳의 곱창집도 가봤는데 양념되어 있는 곱창은 정말 많이 못먹겠더라구요.
물론 대중화 입장에서 본다면 쌉쌀하면서도 고소한 특유의 곱 맛을 누르려면 강한 양념이 되어있어야 겠지만 그럴거면 뭐하러 곱창을 먹나요 ㅠ ㅠ

서빙하시는 분이 오늘 처음알바오신 분이라 먹어야 될 타이밍도 서포트도 힘들어 하셧지만 저희에겐 상관이 없었지요~
적당히 불이 달궈졌을때 감자와 야채를 곱창에서 나온 기름이 있는 아래에 두고 겉이 잘 익은 곱창은 그 위에 놓아서 타지 않게 해주는 센스~
오늘 너무 피곤했는지 아내는 1개 집어먹고 잠깐 잔다며 차에 가버리고 1호가 갑자기 곱창을 엄청나게 먹기 시작했습니다.(으읭? 아...아빠껀?)
문제는 배가 차지 않은 1호와 마지막 몇점 남았을때 잠에서 깬 아내가 부족하다고 더 시키잡니다.

tasteem_20181014_202106.jpg
다음에도 또 와봐야하니 이번엔 막창을 시켰습니다.
막창은 조금 질긴편이라 1호가 잘 안먹... 아니...
....
잘 뜯어먹네요... 질긴건 손으로 잡고 뜯고... 야... 야!!!!

아무래도 양념이 안되어 있다보니 1호 입맛에 딱이었나봅니다 어흑... 전 그렇게 야채만 좀 줏어먹다가 저녁이 끝났네요. 다음엔 차타지말고 걸어서 소주나 한잔하러 와야겠습니다. 은근 맛있네요 이거...

아무래도 소곱창 단골을 바꿔야 겠습니다.
곱돌이네가 맛있지만 곱창에 부추랑 이것저것 넣어서 1호가 안먹거든요...(어른들이야 좋지만)

내일부터 우리가족 곱창먹을땐 여기로 찜 해야겠네요~

블로그 이미지

가난한 그래도널

이것 저것 다합니다. 정신머리없는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