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전자 담배에 관하여

정보

by 가난한 그래도널 2020. 10. 7. 14:22

본문

(출처: 한국일보)

아무래도 금연을 시작하려고 전자담배로 갈아탔다가 전자담배를 끊지 못하는 경우가 부지기수이다

 

보통 전자담배로 갈아탄 흡연자들은 아래와 같은 길을 가게 된다

 

우선 용어 정리부터

 - 연초: 일반적인 담배라고 생각하면 떠오르는 것. 통상적으로 담뱃잎을 태워서 핀다. 시가, 곰방대(?) 같은 것도 포함

 - 궐련형 전자담배: 전자제품에 연초같은걸 끼워서 피우는것. 연초는 태우는데 반해 이녀석은 열로 찐다. 찌기 때문에 담뱃잎이 습기를 머금고 있다. 이거 태운다고 연초처럼 피울 수 있는게 아니다.

 - 기화형 전자담배: 꽤 오래전부터 명절 선물로 잘 나가던 그녀석. 지금은 기술의 발전으로 CSV니 뭐니 많이 생겼다. 통상적으로 전자담배라고 하면 이쪽을 이야기 하는 경우가 많으나 궐련형이 나온 후 혼파망 상태

 

1. 다시 연초를 핀다.

  - 생각보다 많은 케이스. 아무래도 태울때의 그 맛이 안난다. 게다가 전자담배도 담배로 분류되어 같은 제한을 받으니 어짜피 제한 받을거라면 욕구를 충족시키는 쪽으로 가는것. 전자 담배는 일단 단맛이 기본이라 ... 이걸 싫어하시는 분은 다시 연초의 세계로....

 

2. 아예 끊는다.

  - 적지만 드물게 나타나는 케이스. 전자담배 중 이도 저도 만족 못하다가 점점 귀찮아져서 끊는 것. 아주 드물다.

 

3. 궐련형으로 바꾼다

  - 연초와 전자담배 사이에서 줄다리기 중인 궐련형으로 갈아타는 분들도 꽤 된다. 전자담배의 귀찮음이 싫은데 연초의 냄새도 싫은 사람이 선택하는 케이스. 옥수수 찐내가 난다는데 뭐 개인적으론 궐련형도 별로.

 

4. 기화형 전자담배에 눌러 앉기

  - 어쩌다보니 기계 욕심이 생기고 맛이 다양해지고 하면서 전자담배 세계에 길을 가는 사람들(나...) 엄청 귀찮고 수고스러움이 발생 한다.(젠장)

 

심지어 얼마전 모 사건으로 1% 이상의 니코틴 용액은 수입이 불가해서 비용도 증가하고 귀찮음은 3배가 되어 2번으로 갈까를 고민하고 있음

원래 하이네에서 액상 사면 6달은 신경 끄고 살았는데 이제는 2개월마다 소용량으로 조금씩 사야한다. 

 

혹시나 하이네에서 액상을 살때 쿠폰 필요하신 분은 아래 쿠폰코드를 입력하면 상시 3% 할인 받을 수 있으니 참고할 것

(사주시면 저에게 수수료가 들어 옵니다.)

 

하이네 3% 할인 코드 : HMDF6AN8ZRP8

 

 

링크를 클릭 하시면 하이네로 연결됩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