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는 블소가 내 마음을 흔들더니 ...


디...디아형님...ㅠ ㅠ 저에게 은총을 내려주시다니요옼!!!!

네... 디아3 베타 테스터 당첨 되셨습니다...


사랑합니다... 눈보라사...


두개의 게임을 같이 구동하는 문어발식 테스팅을 해주갓어!


한쪽은 누님들이 부르고 한쪽은 형님이 부르시넼 ....


가쟈 디아블로오오오오!!!! 으하하핰

블로그 이미지

가난한 그래도널

이것 저것 다합니다. 정신머리없는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디아3이 일정이 나오면서 왜 잠잠하나 기웃거렸는데 오늘 문자로 떡하니

"님하 님하는 ~~~에 당첨 대셨음 일단 자세한건 홈페이지 ㄱㄱ"

아니 이런... 이런 발칙한것 같으니라고 ... 하지만 난 차도남이니 언넝 가서 확인 해야지!

"3차 테스트 시작함 언넝 버튼 안누르고 뭐하삼?"




.... 네... 누님들 두분이 저렇게 버티는데 제가 어찌 버티나요. ㅠ ㅠ하...하겠습니다!


전 2차에 된적이 있어서 "The Appetizing"부터 참여가 가능하다고 하네요 ... (랄랄라~)


그럼 남들보다 일찍 ! 누님들 만날 수 있는거샤... ㅠ ㅠ아흙



일단 미리 클라이언트를 받아야 겠지요 ?

언넝 언넝!(어짜피 내일부터 가능하잖아;;;)

저 발칸도 맘에들엇! 발칸으로 가버렷!

블로그 이미지

가난한 그래도널

이것 저것 다합니다. 정신머리없는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몇일전 CBT(?)를 진행한 소드걸즈가 다음주 오픈베타 테스트를 한다고 공지가 올라왔다.

지난 글 링크



TCG가 어렵거나 본인같이미소녀가좋다는 사람은 기대를....
블로그 이미지

가난한 그래도널

이것 저것 다합니다. 정신머리없는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느날 부터인가 TV에서 IU가 나와서 너와함께라면~ 이라는 소리로 유혹(?)하던 게임이 있어 시작 해 보았습니다.

일단 첫 느낌은 ...

"소...속았다...."

아... 레이싱 게임일 줄은 몰랐다는 거지요.

네 앨리샤는 카트라이더와 같은 레이싱 게임 입니다...

그래서 구글링해보면 말트라이더 라고 검색어가 뿌려지고 있지요...[아아...이거참]

부스터도 있고 비슷 비슷 합니다만

덕후스멜이 넘쳐나는 것이 카트따위 꺼져 라고 할 수 있겠네요...(카트는 암만 애들을 꾸며봐야 동글동글...)

캐롯이라는 화폐를 모아서 물건을 사는 것이 중요합니다.

아...어서 옷을 사야해...


다음은 러프 및 왜 캐롯을 모아야 하는지에 대한...??

하악.... 이...이걸 입고 타신단 말입니까!!!!!!!!!!!!





이전에 이벤트로 했던.... 아 그러고 보니 이곳 울 회사 앞에 있었던 팡야 만들던 회사아닌가...?
[구로디지털단지로 갔다고 들었는데...으음]


일단은 고고!!
블로그 이미지

가난한 그래도널

이것 저것 다합니다. 정신머리없는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와우도 안한지 5개월이 지나게 되고 요즘 계속 스마트폰으로 이런 저런 게임을 하다 보니 온라인 게임이 어떻게 돌아가는 지도 모르겠음...

개인적인 사정으로 폭풍같은 일에 치여서 살다 보니 게임 즐길 시간 따윈 저 멀리로 날아가 버리는 듯...

요즘은 이것 저것 오베하는거 건들이면서 리뷰나 써볼까 함...(그래봐야 얼마나 시간이 나겠냐마는...)

시간이 부족한 관계로 대충 해보고 못올리는 것은 나중에라도 계속 업데이트를 하는 방향으로 해볼까 생각중...


그 와중에 제일 처음으로 올리는 다크 블러드 온라인! ( 글을 쓰는 시점에서 약 19일 가량이 남았음 )




아아... 이런 스타일 일러스트는 나를 감동......





....
....





.....

잠깐!!!!!!!!!!!!!! 이사람들아!! 이거 어디서 많이 본거잖아!




.....


네 그렇습니다... 그래서 이게 1번 포스팅이 되었군요...(원래 포스팅하려고 앨리샤랑 이것저것 스샷 찍고 있었는데....)

작년에 뒹굴 뒹굴할때 나왔던 카르카스온라인이 새마음 새뜻을 먹고(라기 보단 망해서...아닙니까...) 다크블러드온라인이라는 이름을 달고 나오는 군요...

처음 봤던 느낌은... 던전앤파이터 3D... 뭐 나름 저렴한 용량(?)에 비해서 타격감도 괜찮았던 게임으로 기억하고 있긴 합니다만 ..


거기서 The END...

아아... 과연 마지막 무리수인가 아니면 신의 한수가 되는 것인가....
 [ 카르카스일때는 컨텐츠 부족으로 인해서 나중에 할게 없었던 아쉬움이 있죠... 게다가 새로 나온다면서 그래픽이 개선 안되거나 스토리가 그대로라면... 거기다가 캐쉬질로 업해야 한다면 개발자들을 두번 죽이는 일이니 ...]

자 일단 19일 뒤에 해보고 포스팅을 이어야 겠군요.... (03-12)
블로그 이미지

가난한 그래도널

이것 저것 다합니다. 정신머리없는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