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방문한 포천의 한가원을 갔다 나오니 저녁먹을 시간이 되어 찾다가 가게된 제주여행


이름만 보면 제주도를 간거 같지만 포천에 있는 곳이라는


[한가원]방문기

2019/10/29 - [좋은 글 모음/육아이야기] - 포천 한과문화박물관(한가원)에서 한과만들기 체험하고 옴


조금은 이른 시간이지만 배고픔에 블로그를 이리저리 찾아서 방문한 집입니다.

저녁을 먹기엔 조금 이르지만 집에 포천까지 왔으니 제주 음식(?)을 먹어봐야죠

제주 여행이라 제주 은갈치 조림도 있고 다양한 메뉴가 있습니다.

아이가 있는 우리집은 수제 떡갈비 정식으로 고고


수제 떡갈비가 나왔습니다.~

윤기가 좔좔 흐르는 것이 참 맛있게 생겼네요.

아이들도 잘 먹을정도로 크게 자극적이지 않아 좋습니다.

어른들을 위한 자극적인 얼큰김치찌개

오오오 김치의 신맛이 글쓰면서도 생각날정도입니다.

어른들은 여기에 밥을 쓱싹

반찬들도 정갈하니 괜찮습니다.

카레가루로 만든 감자볶음, 고사리나물, 숙주나물 다 좋네요...


나쁘지 않은 가격에 다들 많이먹어서 더 기분 좋은 식사 였습니다.


전체적으로 간이 강하지않고 (찌개 말고) 부담없이 먹을 수 있어서 좋았네요.

(아이들이 잘먹어서 더 좋음)







블로그 이미지

가난한 그래도널

이것 저것 다합니다. 정신머리없는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title_image


안녕하세요. 그래도널입니다.
이번에 소개해드릴 맛집은 별내동 덕송초 상업지구에 있는 삼미집입니다.

하루종일 외출하고 있다가 집에온터라 저녁할 힘이 없는 우리는 아내의 강한 의지(?)로 소곱창을 먹기로 했지요.
(딸은 고기/ 아빠도 고기 였는데 ㅠ ㅠ)

지난 번에 테이스팀에서 "저는 곱창 잘 못먹어요"때 말씀드린 것처럼 동네의 많은 곱창집에서 소곱창하면 가는 곳이 있는데
[Tasteem]비오는날 생각나는 별내 곱돌이네 해당 글에서 말씀드린 것처럼 그때 그때 판매량만 가지고 오시는데다가 2호점도 오픈한터라 ... 찾아갔더니 문을 닫았더라구요 (크흡;;)

보통은 PlanB를 택해서 다른걸 먹곤 하는데 오늘 아내의 의지는 저의 핸들을 돌리게 만들더라구요. 그래서 덕송초 근처의 "삼미집"으로 발길을 돌렸습니다.

tasteem_20181014_192514.jpg
집에서 제일 가까운 소곱창집인데도 불구하고 한번도 먹으러 오지 않았던 이유는 입구에 붙어있던 현수막 때문이었습니다.
제이것저것 팔면 잘해줘야 평타 단 하나만 팔면 승부사 라는 생각에 되도록이면 어떤 음식을 먹고 싶으면 그것만 파는 집을 찾아서 먹기 때문인데요... 겉에서만 봐도 여기가 소곱창 전문점인지 쭈꾸미 전문점인지 헷갈립니다. 그래도 아내의 의지는 기어코 문을 열게 만드는 군요...

tasteem_20181014_193908.jpg
7시인데 손님이 없어서 조금 당황했지만 느낌은 오래된 가게를 들어온듯한 느낌이 납니다. 자리에 앉자마자 소곱창 2인분을 주문하고 기다립니다.
부추를 따로 주는게 참 맘에 듭니다. 양념도 과하지 않아서 부추를 좋아하는 저로써는 기분이 좋네요.
김치도 푹 익은것이 뭔가 신뢰성이 더해집니다. 반찬 하나하나가 직접 만든 느낌이 나게 해주는데 진실은 사장님만 아실듯

tasteem_20181014_193911.jpg
계란찜은 다른 가게와 다르게 숨이 많이 죽어있는 계란 찜입니다. 아내는 계속 투덜댔지만 저 한그릇을 홀라당 다먹어버린 첫째딸덕에 급 호감으로 바뀌었다는. 너무 짜거나 싱거우면 1호는 안먹거든요. 1호 입맛에 딱이었나봅니다.

tasteem_20181014_194054.jpg
기다리던 곱창이 나왔습니다.
팽이버섯, 양파, 곱창, 감자의 단촐한 구성에 당황했습니다.
하.지.만. 저희가 곱창집을 옮기는 이유는 양념된 곱창들때문이었기 때문에 어서어서 불이 올라오기만을 기다렸습니다.
유명한 프랜차이즈 곱창집도 가보고 다른 곳의 곱창집도 가봤는데 양념되어 있는 곱창은 정말 많이 못먹겠더라구요.
물론 대중화 입장에서 본다면 쌉쌀하면서도 고소한 특유의 곱 맛을 누르려면 강한 양념이 되어있어야 겠지만 그럴거면 뭐하러 곱창을 먹나요 ㅠ ㅠ

서빙하시는 분이 오늘 처음알바오신 분이라 먹어야 될 타이밍도 서포트도 힘들어 하셧지만 저희에겐 상관이 없었지요~
적당히 불이 달궈졌을때 감자와 야채를 곱창에서 나온 기름이 있는 아래에 두고 겉이 잘 익은 곱창은 그 위에 놓아서 타지 않게 해주는 센스~
오늘 너무 피곤했는지 아내는 1개 집어먹고 잠깐 잔다며 차에 가버리고 1호가 갑자기 곱창을 엄청나게 먹기 시작했습니다.(으읭? 아...아빠껀?)
문제는 배가 차지 않은 1호와 마지막 몇점 남았을때 잠에서 깬 아내가 부족하다고 더 시키잡니다.

tasteem_20181014_202106.jpg
다음에도 또 와봐야하니 이번엔 막창을 시켰습니다.
막창은 조금 질긴편이라 1호가 잘 안먹... 아니...
....
잘 뜯어먹네요... 질긴건 손으로 잡고 뜯고... 야... 야!!!!

아무래도 양념이 안되어 있다보니 1호 입맛에 딱이었나봅니다 어흑... 전 그렇게 야채만 좀 줏어먹다가 저녁이 끝났네요. 다음엔 차타지말고 걸어서 소주나 한잔하러 와야겠습니다. 은근 맛있네요 이거...

아무래도 소곱창 단골을 바꿔야 겠습니다.
곱돌이네가 맛있지만 곱창에 부추랑 이것저것 넣어서 1호가 안먹거든요...(어른들이야 좋지만)

내일부터 우리가족 곱창먹을땐 여기로 찜 해야겠네요~

블로그 이미지

가난한 그래도널

이것 저것 다합니다. 정신머리없는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신나게 장을보고난 뒤에는 장보기전 저녁메뉴는 개에게 줘버리고 외식을 고민한다

생각보다 장보는데 체력을 많이쓰니 준비하고 먹이고 치우는게 큰일로 다가오는법

집근처에 갈만한 고기집 중 걸어서 갈 수 있는 #제주돗야지해초쌈 집으로 출발했다.
(걸어가야 술을 먹지요 ㅎㅎ)

제주돗야지해초쌈

저녁시간이 지나서 그런지 손님이 별로 없다.
이곳을 선택한 이유는 앉을 수 있는 바닥이 있어서...

두 아이를 키우다 보니 조금은 넓고 앉기 편한데가 밥먹이기도 쉬우니까.

그런면에 있어서 이집은 2호가 혼자 앉을 수 있을때부터 애용하게 되었던듯.

원래 이집의 주 메뉴인 모듬을 먹어야 하는데 미리 만들어놓은 모듬이 다 나가고 늦은시간에 만들기 힘들다고 단품으로 주문해 달라고 하심.

항정살을 2호가 잘먹기에 모듬을 시키는건데 아쉬웠지만 일요일인데다 늦기까지 했으니 그냥 삼겹2 갈매기살1로 먹기로함.

어서 익어라 지글지글

개인적으로 이집에서 제일 맘에드는 해초무침 해초를 사랑하는 나로써는 요거때문에라도 여길 방문함

쌈채소는 이번여름이 너무 더웠는지 어딜가나 풍성하지는 않은거 같음. 그래도 시들한거 안깔아준게어디야.   
중간에 파로만든짱아찌 같은저거 은근 맛있음. 이름이 뭘까...

우렁쌈장이 기본으로 나오니 요것도 맛있음.
큰우렁이 들어가서 고기 익기전에 쌈싸먹으면 고픈배를 달래기도 좋다는

지글 지글 고기야 어서 익어라
아참 제주도 여행갔을때 먹어본 갈치속젓인가 하는 젓갈도 이곳에 특징 중 하나 
근데 와이프랑 내 입맛에는 너무 불에 지지면 짜서 한번 끌어오르면 밖으로 빼서 먹는데 그게 나은듯

삼겹살은 칼집을 내서 나와서 조금더 부드럽게 느껴지는데 아내도 고기가 좋다고 좋아함

항정살이 아니었는데도 2호가 삼겹살에 밥을 너무 잘먹어서 결국 오겹살 2인분 추가...

생각보다 많이 먹었지만 그래도 다들 잘먹어서 기분 좋은 한끼였음.

정보

아이가 앉기 편함
주차 4대 가능
(본 글은 blog.naver.com/crowsaint 에서 작성한 글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가난한 그래도널

이것 저것 다합니다. 정신머리없는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