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51bf7801122549131b6ff6a2983155.gif.mp4

1251bf7801122549131b6ff6a2983155.gif.mp4




조덕제 배우 주장: 연기 하라는대로 했고 전혀 그런 의도가 있었던 것이 아니다

반민정 배우 주장: 작정하고 폭행하고 성추행을 가했다.




이데일리에 따르면 조덕제는 "(문제가 된) 장면은 만취한 남편이 아내의 외도 사실을 알고 격분해 폭행하다가 겁탈하는 내용이다. 감독의 지시와 시나리오에 맞는 수준에서 연기했고, '오버'하지 않았다"며 "수십 명의 스태프들이 불과 몇 미터 앞에서 두 눈을 뜨고 지켜보고 있는데 강제 추행을 했다는 말인가"라고 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9/13/2018091302707.html



황당한 이유는 실제 영화 촬영현장에서 발생한 일이고 스탶들도 있는 상황에서 일어난 일이 유죄가 떨어진거.

그럼 감독 + 스탭들 모두 방조로 고소 해도 문제 없는 것 아닌가?

반민정씨는 꼭 나머지 분들도 법의 처벌을 받도록 진행해주시길



그는 "만약 촬영 당시 문제가 있었다면 촬영이 중단됐을 것"이라며 "감독님도 NG를 외치면서 상황을 정리했을 것이다. 그러나 감독님은 OK 사인을 내렸다. 만족스러운 촬영이라고 했다"라고 회상했다. - 조덕제 배우-


보도에 따르면 장 감독은 한 매체가 공개한 메이킹 영상을 언급하며 "철저하게 조덕제 편에 선 촬영기사가 제출한 영상을 교묘하게 편집해 나를 만신창이로 만들어 놓고 사건의 본질을 흩트려 놓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조덕제가 '도와달라'라고 호소하던 눈물의 얼굴 뒤로 나를 짓밟고 모함해 계략을 꾸미고 있었다"며 "어쩔 수 없이 한마디 한 것을 도둑 녹취하고, 반강압적인 진술서 등을 가지고 장난을 친다. 진심으로 도와주려는 사람들과의 인간적인 대화까지도 자기에게 유리한 부분만 발췌해서 나를 능력 부족, 역량 부족의 범죄를 꾸미는 감독으로 추락시켰다"고 말했다.

장 감독은 "좋은 영화 만들어 보겠다고 적은 임금에도 불구하고 참여했던 모든 스태프와 연기자들께 부족한 감독으로서 한없이 죄송하다”며 “이번 사건과 관련된 두 연기자에게도 진심 어린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 -장훈감독-

출처 :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메이킹 필름 보고 가자




메이킹 필름 제작 감독 입장

▶다음은 영화 ‘사랑은 없다’ 메이킹 촬영 감독 이지락씨의 입장 전문

저는 2015년 장훈 감독의 '사랑은 없다' 홍보용 메이킹 촬영과 스틸 촬영 이지락 감독이다. 촬영 준비 과정과 영화 제작 과정 등을 촬영하는 일을 한다. 사건이 벌어진 날도 여느때와 다름없이 메이킹 영상을 촬영했을 뿐이다. 당시 정황을 판단하기 위해 검찰 제출 요청을 받았고 제출했을 뿐이다. 여배우에게 불리한 증거가 되자 아무 증거도 없이 편집된 영상이라고 억지 주장을 제기하기 시작했다. 2심 재판 중에 재판에 나서 소상히 해명한 바 있다.

장훈 감독은 '악마의 편집'이라고 말하면서 제가 일부러 상대방을 음해할 목적으로 조작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장훈 감독의 말은 사실이 아니다. 이 영화는 저예산 영화인 관계로 저 혼자 이 작업을 하게 됐다. 사건 당일날도 오전부터 촬영을 시작했다. 카메라 두대를 촬영해서 동영상과 스틸을 촬영했다. 그런데 감독님은 13번씬 촬영 전 자신이 디렉션을 주고 리허설을 한 시간이 30분이라면서 검찰에 제출한 메이킹 필름이 8분밖에 안된다면서 조작짜집기설을 주장하고 있다.

누가 메이킹 필름을 30분씩 촬영하는 건 사실적으로 힘들다. 특히 스틸 사진을 찍으면서 동영상을 찍을 수도 없다. 30분이라고 하지만 그 30분 중에는 촬영 장비 세트, 음향 장비 세팅 등을 하는데 눈치 없이 메이킹 영상을 찍는다는 말로 작업에 방해를 하면 안된다. 메이킹 촬영은 본 촬영에 방해를 해서는 안되는 것이다. 배우를 모아놓고 디렉션을 할 때, 말로 리허설 할 때 등 메이킹에 필요한 영상은 빠짐없이 찍었다. 메이킹 영상은 주인공 위주로 찍는다. 감독님은 그게 이상하다고 하는데 메이킹 필름을 감독님과 조덕제 배우 위주로 찍는 건 당연한 것이다.

그런데 감독님은 자신의 생각과 다르다고 조작됐다고 말하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 이렇게 두대의 카메라로 촬영한 메이킹 영상은 각 카메라 별로 각기 찍은 영상과 스틸 사진을 분류하는 작업을 한다. 검찰에 제출한 메이킹 영상도 두대의 카메라를 연결해서 하나의 영상으로 만든 8분짜리 영상이다. 조덕제 배우와 저의 관계는 이 작품 전 오래전에 연극 무대에서 공연하는 건 본적이 있지만 통성명 하진 않았다. 당일날 인사를 한 것이 전부였다. 메이킹 필름을 제작사에 제출하지 않고 개인 보관한 이유는 조덕제 배우가 하차하고 대체 배우가 새로 찍었기 때문에 조덕제 배우의 영상은 필요가 없는 것이었다. 총괄피디에게 조덕제 촬영된 메이킹 필름이 있는데 어떻게 할지 물어봐달라고 했다. 신경쓰지 말라면서 핀잔만 들었다. 그 후 7월 경 이 사건이 언론에 보도되고 여배우가 남배우를 고소했다는 소리를 들었다.

메이킹 필름을 보면 두 배우의 문제가 아니다. 감독이 왜 모른척 빠져있는지 의문이 들었다. 무엇인가 오해가 있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메이킹 필름을 두 배우에게 보여주면 오해가 풀릴 것이라고 생각했다. 양측에 연락해 메이킹 필름이 있음을 알렸다. 이상하게 여배우는 아무런 대답도 없고 무관심 했다. 남배우는 도움이 될 것 같다고 관심을 보였다. 남배우 측 변호사가 영상 제출을 제안했지만 검찰이 요청한다면 검찰에 직접 제출하겠다고 말했다. 남배우 측 변호사가 녹취록만이라도 검찰에 제출하면 영상 제출 요청이 올 것이라고 요청해서 그렇게 했다. 얼마 지나지 않아 검찰에서 영상 제출 요청이 왔고 제가 직접 가서 제출했다.

여배우는 메이킹 필름 존재를 몰랐다고 인터뷰를 했는데 왜 그런 뻔한 거짓말을 하는지 모르겠다. 당시 여배우에게 보낸 메시지도 가지고 있다. 메이킹 필름을 제출한 날 감독님에게 메이킹 필름 제출 사실을 알렸다. 감독님이 보내달라고 해서 바로 보내드렸다. 2년이 지난 지금까지 제작사로부터 항의나 어떤 연락을 받은 적이 없다. 그런데 갑자기 왜 허락도 없이 유출했냐고 연락이 왔다. 돌려달라는 전화가 아닌 유출시킨것에 대한 항의 전화였다. 영화 개봉을 서두르는 상황에서 이런 상황이 계속되는 것이 제작사 입장에서는 좋지 않았을 것이다. 여배우의 아버지를 만난적이 있다. 메이킹 영상을 보면 오해로 일어난 일이라는 것을 알수도 있겠다고 싶어서 원로 배우와 함께 찾아뵙고 설명을 드렸다. 여배우 아버지는 자신은 모르는 일이라면서 단호하게 말씀하셨고 그래서 돌아왔다. 영상에 나온 대화나 상황 등이 누구에게 도움이 된다면 그분이 말하는 것이 진실일 것이다.
[출처] - 국민일보 
[원본링크]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1883622



결과적으로는 유죄판결이 나왔지만 최근 사법부의 행태를 봤을때 뒷맛이 씁쓸해지는 건 어쩔 수가 없다.

여기서 의심하고 의심하고 의심해봐야 변호사 선임해서 고소하겠지?

그러니 이건 그냥 숲속각재면서 지켜봐야할듯


일단은 조덕제 배우는 대법원 판결로 "성범죄자"로 된 상황

블로그 이미지

가난한 그래도널

이것 저것 다합니다. 정신머리없는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