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지금까지 이런 깐풍기는 없었다.

오늘의 유머

by 가난한 그래도널 2019. 3. 15. 12:19

본문

728x90
반응형

출처: 보배드림(처가집에서 깐풍기 시켰는데)


부산의 처갓집에서 깐풍기(3만원 가량)를 시켰는데 50분만에 온 치킨깐풍기가 저모양이었다는것


사장은 원래 자기집은 이렇게 나간다고 변명했다는데


지금까지 이런 깐풍기는 없었다. 이것은 치킨인가 깐풍기인가.


아 진짜 저런 사람도 장사하고 사네



반응형

'오늘의 유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반인에게 고통받는 MC  (0) 2019.09.06
무단횡단 사고 모음  (0) 2019.03.21
지금까지 이런 깐풍기는 없었다.  (0) 2019.03.15
중고나라의 흔한 쿨거래  (0) 2019.03.14
기적의계산법  (0) 2019.03.13
자라니 꼬시다  (0) 2018.12.27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