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만 봐도 영화제목이 떠오르는 그 영화)

이전과 이후로 나누는 영화 기법의 갈림길
기존에 그리고 이후에 영화들 중에서도이처럼 "마치 그럴 것 같다"라고 생각될만한
세계관을 강렬하게 준 영화는 거의 없다.
쥬라기 공원도, 타이타닉도, 심지어 실제 사건을 영화화 한 것도 이 영화처럼 충격을 주지 못했던 것은 매트릭스는 말 그대로 영화를 보는 관객 모두가
대상일지도 모른다는 느낌을 주도록 세계관을 구성했기 때문일 것이다.

우리가 숨쉬고 맛보고 느끼는 것이 단지 전자 신호라면?

과학적인 사실과 세계관을 살짝 섞어 영화의 설정에 힘을 더했다.
"현실이라고 확신했던 꿈에서 깨어나면 그게 꿈인지 현실인지 어떻게 구분하지?"

호접몽(胡蝶夢)의 이야기 처럼 현실과 가상세계의 경계가 무너지게 되었을때의 혼란을 작중 "네오"의 행동으로 묘사하는 부분은 이 영화의 백미.

내가 추천하는 명장면

총알을 피하는 장면은 수많은 패러디를 양산할정도로 유명하다.



이 빨간약과 파란약을 선택하는 이 부분도 마치 관객에게 선택을 요구하는듯한 느낌과 이 선택으로 발생하는 시나리오로 인하여 명장면으로 꼽고 있다.

 

영화속에서 끊임없이 "구원자"를 찾고 그 "구원자"가 "네오"인 것을 확정적으로 알려줌과 동시에 "매트릭스"의 모든 것들이 코드의 형태로 보여지는 이 장면은 이 장면 이전의 주인공과 선을 긋고 영웅의 탄생을 보여주는장면이기 때문에 총 3부작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가장 명장면이 아닐까 싶다.(총알 멈추는 장면도 좋지만...)

또다른 매트릭스를 기다리며
영화의 즐거움은 영화 제작자의 의도가 잘 녹아난 영화와 그 의도가 반영되어 열광하는 관객이 있을때 커지는게 아닐까 싶다. 오늘은 다시금 유투브로 구입한 매트릭스를 봐야겠다.

블로그 이미지

가난한 그래도널

이것 저것 다합니다. 정신머리없는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