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젠가 모르게 나타난 수제비/칼국수 전문점 "하얀밀 수제비"


그 근처지대가 빌라 공사중이라 주차도 힘들어서 잘 안가다가 갑자기 생각나서 방문하였다.



직접만든 반죽과 직접담근 김치를 내놓는다는 그 곳

어쩐일로 칼국수와 수제비를 먹게 되었냐면

원래 먹으러가던 고영민 해물칼국수가 문을 닫아서

돌고 돌다가 여기가 생각 난 모양.


칼국수

애을은 기본 칼국수

호박과 야채가 많이 들어있다.

해물칼국수라고 불러도 될거 같은데(직장인 시점에선) 그냥 칼국수가 여긴 7천원

맛은 진한 국물맛에 면발이 잘 어울리는 느낌


얼큰수제비


매운거 먹고 싶다던 아내는 얼큰수제비(8천원)

얼큰함이 남달라서 글쓰는 와중에 계속 땀이 흐른다.

원래 매운걸 잘 못먹지만 이건 정말 해장할때는 끝내줄 듯

수제비는 쫄깃하지않고 약간 퍼져있는 맛이고

국물은 고추장으로 맛을낸 듯하다.

계속해서 중독성 있게 손이 가는 맛


돌솥비빔밥


밥먹고 싶었던 내가 시킨 돌솥비빔밥.

밥이 보이지 않을정도로 사정없이 넣은 야채와 버섯에 행복감이 밀려든다.

유난히도 윤기가 흐르게 잘 찍혔네...



그리 북적북적하지는 않았지만 맛으로 조용히 승부하고 있는 하얀밀 수제비

나중에 또 생각나면 꼭 다시 방문하고 싶다.


블로그 이미지

가난한 그래도널

이것 저것 다합니다. 정신머리없는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