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날 갑자기

나도 모르게  정신이 들었다.


비난과 욕은 있는데

정작 사람은 없다.


손가락질을 하는데

내눈에 보이는건 0과 1


0과 1 뒤에 숨어서

그들은 무슨 말을 하고 싶은 걸까


짐승이 운다고 상처를 받으면 안되겠지

짐승이 웃는다고 짜증내면 안되겠지.


0과 1 사이에 추악함을 감추고

여전히 그것들은 마녀사냥중이다.

블로그 이미지

가난한 그래도널

이것 저것 다합니다. 정신머리없는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