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개표방송 화면 갈무리


당선 되자마자 이재명의 논란이 화제라서 찾아봤다.



뭐 대충 보다 보면 언론에서 자꾸 사람을 긁는 취미가 있나 싶다.

방송사 한군데서 인터뷰요청한 것도 아닌데다가

그 스캔들부터 계속 사람을 짜증나게 만드는 질문을 섞어가면서 하는데 짜증 안나는 사람이 더 이상하다.

오히려 저정도로 끝났다는게 다행이지 않을까.


일단 반응은 


질문이 무례했다. VS 아무리 그래도 그건 아니지




제가 마지막 유세에서 "외롭다" 이런 말씀을 드렸었는데, '역시 우리 국민들, 그리고 우리 경기도민은 위대하다'라는 생각을 또 하게 됩니다. 우리 도민들과 국민들께서 촛불을 들고 꿈꾸셨던 세상, 공정한 나라, 함께 사는 세상을 만들어 달라는 그 꿈이 이번 경기도에서도 이뤄지길 바라는 그 열망이 열매를 맺었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우리 국민들이 국민들 스스로의 삶을 바꾸기 위해 만들어낸 도구라고 생각합니다. 저에게 부여된 역할, 또 제가 책임져야 될 부분들에 대해서 확고하게 책임지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후략-

이재명 후보 - 당선 소감 중




앵커: 아까 말씀 중에 책임질 부분이 있다면 책임을 지겠다, 이런 말씀을 하셨어요. 구체적으로 어떤 뜻에서 하신 얘기입니까?

이재명/경기도지사 후보: 어떤 책임이요?

앵커: 책임질 부분이 있으면 책임을 지겠다, 이렇게 아까 말씀하셨거든요.

이재명/경기도지사 후보: 저는 그런 얘기한 일이 없는데요. 책임질 부분이 있으면이라고 가정해서 말한 적이 없습니다. 본인이 그렇게 생각하고 있으신가 봐요.

앵커: 아니요. 여기 스튜디오에서 보고 있었습니다.

이재명/경기도지사 후보: 그런 얘기 한 적이 없어요.

앵커: 그러면 이 부분 여쭤보겠습니다. 지난 대선 경선에 민주당 후보로 출마를 하셨고요. 또 이제 경기지사, 도지사에 올랐습니다. 많은 분들이 또 궁금해하실 수도 있을텐데 2022년 대선에 출마하실 생각이십니까라고 물어보면 어떻게 답을 하시겠습니까?

이재명/경기도지사 후보: 저는 대선에 대한 고려를 하지 않고 있습니다. 저는 뭐 어떤 공직을 다른 공직의 수단으로 생각해 본 일이 없고 제가 성남시장을 하면서 대선을 생각해서 거기까지 봤던 것도 아니기 때문에 제가 맡은 제게 주어진 경기도정을 잘하는 것이 제 의무라고 생각합니다. 지금 제가 다른 자리를 생각하는 것 자체가 주권 모독이고 우리 국민에 대한 불충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저는 그런 얘기를 지금 단계에 하는 것 자체가 잘 이해가 안 돼요. 저는 그때 가서 국민들이 선택할 일이다라고 생각합니다.



그 다음으로 불거진 인터뷰 중 강제 종료 영상


질문이 무례하다 / 강단 있다 / 기타 등등 의견이 교환되는 가운데


정황을 보았을때 좀전에 JTBC에서도 다른 데서도 상한 마음으로 아예 안하려고 하다가 MBC에서는 그런 질문 안한다고 했다가 언론특유의(카메라 앞에서는 함부로 못하겠지?) 스킬을 쓰는걸 차단하는 모습이다. 


이재명 논란 해명 - 내가 너무 지나쳤다.


이재명 당선인은 페이스북에 오늘 관련 해명을 라이브로 내놓으심


 “어제 사실 언론사와 ‘미래지향적인 이야기를 하자’는 약속을 했다. 그러나 단 한 군데 예외 없이 다 과거 얘기, 근거 없는 얘기, 그런 이야기를 해서 제가 좀 언짢았다”며 “안 하겠다고, 절대 안 하겠다고 약속해놓고 또 그런다. 심지어 제가 하지도 않은 말을 했다고 했다”



역시 양쪽말 다 들어봐야 한다. 퉷

블로그 이미지

가난한 그래도널

이것 저것 다합니다. 정신머리없는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